'백종원의 골목식당' 15일 방송에서는 전남 여수 청년몰 점검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총 여섯 곳의 가게 중 세 곳의 기습 점검이 남았는데요. 먼저 돈가스와 문어집 점검이 함께 진행이 되었습니다. 문어집은 해물라면을, 돈가스집은 경양식+일식 하이브리드 돈가스를 내놨습니다.


해물라면을 시식한 백종원은 "비주얼은 좋은데 해물이 아깝다"라며 "해물을 넣었는데도 해물맛이 안 난다"라고 평가를 했습니다. 그리고 돈가스에도 뭔가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다음으로 점건한 식당은 양식집이었는데요. 스테이크와 파스타를 파는 양식집 사장 부부는 점검에 앞서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그들은 "이전에 외식 프랜차이즈에서 일하다가 한 번 요식업을 쫄딱 망했다. 이어 돌잔치 사업을 했다가 다시 망했다"라며 "이후 지금 메뉴로 식당을 다른 곳에 차렸다. 장사가 잘됐는데 이곳에 청년몰이 생긴다는 소식에 여기로 옮겨왔다. 잘못된 선택이었다"라고 몇 번의 실패를 고백했습니다.





양식집의 스테이크는 혹평을 받았는데요. 요리하는 모습을 보여 "웬만한 스킬이 아니면 힘든 요리 방식이다"라고 걱정을 했던 백종원은 "고기에서 피 비린 맛이 난다"라고 맛을 평했습니다. 정인선 역시 백종원과 같은 평을 내렸습니다.


스테이크는 혹평을 받았지만, 파스타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파스타의 가격은 5000원으로 청년몰 다른 식당과 공생을 위해서 1000원 올린 가격이었습니다. 백종원은 "5000원 파스트로 훌륭하다"라며 "요리 자체보다는 가능성에 합격점을 주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골목식당 여수 꼬치집 여수 꿈뜨락몰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백종원 여수 백종원 서산 골목식당 여수 골목식당 골목식당 꿈뜨락몰 여수 꿈뜨락몰 여수에서 서산 여수 청년몰 여수 버거집 골목식당 포기 백종원의 골목식당 다코야끼 백종원 여수 꼬치집 여수 꿈뜨락몰 꼬치집)


백종원의 평을 들은 아내는 눈물을 흘리며 "남편이 항상 열정은 넘치는데 결과가 따라주지 않아 안타까웠다. 그런데 이 평가가 힘들었던 시간을 위로해주는 것 같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줬습니다.


아내의 눈물에 남편은 "사실 이번 기회가 없었다면 요식업을 그만두려 했다"라며 "우리에게는 정말 소중한 기회다"라고 솔루션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결코 목표를 이루지 못하는 이유는 그들은 목표를 정의하지 않거나, 단 한번도 진지하게 그 목표가 믿을 수 있는 것, 이룰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보지 않기 때문이다. 승리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그 과정에서 어떤 일을 할 계획인지, 그 모험을 누구와 함께 할 것인지 알고 있다. – 데니스 웨이틀리


Posted by ~~m^.^m~~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