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방송된 '안녕하세요'에서는 남편이 잘 때마다 자신의 가슴을 만지는 게 고민인 사연이 공개가 되었습니다.


고민 주인공은 "대낮에도 손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저희 남편의 손버릇 좀 고쳐 달라"고 사연을 보냈습니다.


남편은 "습관인 거 같다. 습관적으로 편하게 만져야 잠도 잘 온다"라며 "저도 어릴 때 엄마랑 같이 자서 가슴을 만지기도 했다. 방이 생기며 만질 사람이 없었는데 결혼 후 누가 있다 보니까 만지게 된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에 신동엽은 "아내가 너무 싫어하지 않나"라고 물었고, 남편은 "왜 싫어하는지 전혀 모르겠다"라고 말해 아내는 답답해 했습니다. 남편은 이어서 "저는 만지길 원한다. 우리 딸 같은 경우 제가 일 끝나고 오면 뽀뽀도 하는데 아내는 그런게 없다. 그래서 제가 잘 때 그런 걸 자주 하게 된다. 신혼 초에 다가갔다가 발로 맞아서 이가 부러진 적도 있다"라고 말해 방청객들과 출연진들에게 놀라움을 줬습니다.


남편은 "소파에 쉬고 있는 아내에게 다가갔다가 안경도 부러진 적 있다. 아내가 저를 좋아하나 싶다. 아내가 담배 냄새를 싫어해서 담배 냄새를 없애려고 향 좋은 전자 담배로 바꿨다. 한 달 동안 그렇게 하면 만지게 해 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지켜도 가까이 오지도 못하게 해서 서운하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에 아내는 "평상시에는 애정 표현을 안 한다가 그럴때만 스킨십을 한다. 저는 포옹이라거나 팔베개같은 걸 원한다"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아내는 "제가 한 시간 일찍 퇴근을 하는데 칠첩반상이 차려져 있지 않으면 밥을 안 먹는다. 고기 반찬이 무조건 있어야 한다. 김치는 음식 가짓수에 속하지도 않는다. 국이나 찌개도 꼭 있어야 한다. 나물 같은 것만 있으면 '반찬이 이게 뭐냐'고 묻는다. 하다 보니 일이 바쁜데 잠잘 시간만 되면 나를 찾는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어서 아내는 "반찬 투정도 심하다. 티격태격하다가 남편이 젓가락도 던진 적 있다. 라면도 그냥 끓여주면 안 된다. 꼬들꼬들해야 하고 라면 먹을 때 반찬도 세 가지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쓰레기 버리는 건 해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남편은 "저녁은 저 혼자서 먹는 게 아니고 가족들 다 같이 먹는 거지 않냐. 김치는 반찬이 아니다. 요리라고 생각하지 않고 옵션"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남편은 "부엌은 제 영역이 아니고 아내의 영역이다"라고 했습니다.





이에 신동엽은 "마음에 안 드는 반찬이 있다고 해도 젓가락을 집어 던지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남편은 "싫어하는 반찬이 나와서 안 먹겠다고 말하니까 아내가 먹지 말라면서 욕을 했다"라고 말해 반전을 보여줬습니다.


이에 아내는 "달걀 프라이가 덜 익어서 투정을 부리더라. 그래서 티격태격했다. 남편이 밥상을 엎은 적도 있다"라며 서로에 대한 폭로전을 이었습니다. 남편은 "어릴 때부터 어머니가 달걀 프라이를 푹 익혀서 먹였다. 그래서 푹익혀서 먹는거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부부의 딸은 "아빠도 안쓰럽다"라며 "엄마가 일주일에 한두번 술을 마시러 가는데 엄마가 새벽 1시 넘어서 들어온다. 아빠는 자정 전에 들어오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남편은 "새벽 3~4시에도 자다가 깨어나서 보면 안 들어온 적도 있다. 그래놓고 나선 제가 회식 자리에 가거나 퇴근 시간만 돼도 들어오라고 전화를 엄청나게 한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승무원 안녕하세요 처제사랑형부 안녕하세요 100kg 딸 안녕하세요 다시보기 안녕하세요 섹시한여동생 안녕하세요 박보검 닮은 오빠 안녕하세요 술마시는 아내 박기루 안녕하세요 끔찍한신혼 안녕하세요 딸에게 차가운 엄마 안녕하세요 이영자 눈물 안녕하세요 이영자 눈물 동영상 안녕하세요 오남매 안녕하세요 이영자 분노 안녕하세요 모범생 딸)


이에 아내는 "남편이 술을 못 한다. 연락 두절된 적도 있다. 가게 문 닫혀서 잔 적도 있다. 퇴근 시간에 전화하는 건 오면 밥을 줘야 하는 사람이라서 그렇다. 전화를 계속하면 '다 왔어'라고 하니 그렇다. 저희 항상 티격태격하는 편이다. 남편과 대화하고 싶어도 남편은 게임하거나 딴걸 한다"라고 했습니다.


부부의 지인은 "두 사람 집에 가서 밥을 먹는데 식사 도중에 아내가 왔다 갔다 할 정도다. 이런 아내를 데리고 살면 모시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 아내와 남편이 6살 차이가 나는데 시작부터 '야 빨리 안 해?'라며 아내가 남편에게 반말을 한다. 한번은 집에 놀러 갔는데 남편한테 쌍욕을 하고 싸우고 그러더라"라고 밝혀 출연진들과 방청객들에게 충격을 줬습니다.


이에 아내는 "제가 입이 센 편인데 애를 낳고 더 세진 거 같다. 20대 초반에 애를 낳았는데 화가 애들한테도 많이 난다"라고 말했고, 이에 딸은 "저한테 욕을 많이 한다. 거실에서 TV를 보는데 저 보고 갑자기 꺼지라고 한 적도 있다. 그냥 꺼지라고 했다"라고 털어놔서 또 한 번 출연진들과 방청객들에게 충격을 줬습니다.





이어서 딸은 "엄마 아빠 싸우는 걸 봤는데 제가 힘들다. 제가 중재하는 역할이다. 혹시라도 이혼하게 될까 봐 무섭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아내는 "다정다감하게 이야기해 주고 스킨십도 내가 좋아하는 거 어깨동무, 손잡기, 팔베개를 해 줬으면 좋겠다. 가슴이 아니라. 반찬 해 주면 '맛있어' 라고 해 주고 투정은 안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남편은 "표현은 노력해서 살 수 있겠지만 그래도 반찬은 여러 개 있어야 좋은 거 같다"라며 칠첩반상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결코 목표를 이루지 못하는 이유는 그들은 목표를 정의하지 않거나, 단 한번도 진지하게 그 목표가 믿을 수 있는 것, 이룰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보지 않기 때문이다. 승리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그 과정에서 어떤 일을 할 계획인지, 그 모험을 누구와 함께 할 것인지 알고 있다. – 데니스 웨이틀리


Posted by ~~m^.^m~~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