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측은 나영석 정유미 찌라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커뮤니티, 인터넷 카페 등 온라인을 통해서 유포한 5명과,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1명 등 총 9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를 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14일 ~ 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 유포해 나영석 PD와 정유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17일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찌라시가 모바일 메신저를 중심으로 대량 유포가 되었습니다.





이틀 뒤에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경찰이 찌라시 유포 경로를 추적한 결과 불륜설과 관련한 찌라시는 두 가지 진원지가 있었는데요.


1차 최초 작성자는 출판사에서 근무를 하는 프리랜서 작가 A와 IT 업체에 근무하는 회사원  B였습니다.


A는 지난해 10월 15일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대화형식으로 불륜설을 재가공해서 유포를 했습니다. 이를 몇 단계 거쳐서 받은 B는 찌라시 형태로 이를 다시 또 재가공해서 회사 동료들에게 전송한 것으로 조사가 되었습니다.





이후 이 찌라시는 약 50단계를 거쳐서 기자들이 모인 오픈톡방으로 전달이 되면서 찌라시는 급속도로 유포가 되었습니다.


또 다른 찌라시를 작성한 이는 방송작가 C였는데요. C는 14일 다른 방송작가에게서 들은 소문을 작성해 동료 작가에게 전송을 했고, 이 역시 오픈톡방을 통해 퍼지게 되었는데요.


최초 작성 유포자가 아닌 가짜뉴스를 카페와 블로그, 인터넷 커뮤니티, 기사 댓글에 게시한 D 등 5명도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찌라시를 최초 생산한 프리랜서 작가 A 등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결코 목표를 이루지 못하는 이유는 그들은 목표를 정의하지 않거나, 단 한번도 진지하게 그 목표가 믿을 수 있는 것, 이룰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보지 않기 때문이다. 승리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그 과정에서 어떤 일을 할 계획인지, 그 모험을 누구와 함께 할 것인지 알고 있다. – 데니스 웨이틀리


Posted by ~~m^.^m~~ 트랙백 0 : 댓글 0